유 가이몬산을 사이에 둔 본토최남단 파워 스팟 순회 규슈 신간선의 전선 개업으로 인해, 최근 호텔을 이용하시는 고객님이 증가하여, 낮 시간 동안 근교의 관광을 목적으로 외출 하시는 케이스가 증가했습니다.
여기에 착목하여, 저희들도 호텔 오리지날의 택시 관광 플랜을 만들어, 관광 스폿 중에서도 요즘 매우 인기가 많은 파워 스폿을 둘러보러, 젊은 여주인과 두명이서 보러가기로 했습니다.마중 나온 분은, 호텔의 계약 택시 회사 제일 교통.오늘의 운전기사는 유미사시씨.그럼 갔다 오겠습니다.
JR일본최남단 니시오야마역 행복의 노란 포스트
가장 먼저 온 곳은, JR일본최남단의 니시오야마역.
한가로운 밭안에 홀로 우두커니 서 있는 무인역은, 가이몬산의 절호의 전망.봄이 되면, 도처가 유채꽃으로 가득합니다.
유채꽃의 색에 맞춰 역에 놓여진 노란색 포스트는, 행복의 포스트라 불리며, 소중한 사람에게 여기에서 편지를 보내면 사이가 더욱 돈독해져, 두 사람은 더욱 행복해진다고 합니다.
세헤이 자연공원 가이몬산과 바다의 파노라마
동중국해를 따라서, 동쪽에서부터 서쪽으로 가이몬산을 세 방향에서 만끽하는 오늘의 코스.
다음으로 방문한 곳은, 가이몬산을 본다면 이 곳이 제일이라고 말해지는 세헤이 자연공원입니다.여기는 동중국해를 동쪽과 서쪽으로, 좌우의 파노라마를 즐길 수 있는 길가 전망 공원. 지금부터 향하는 반도코로바나 해안으로 바다의 산책길이 이어집니다.
반도코로바나 자연공원 이노우 타다요시 절찬의 땅
가이몬산을 통과해 동중국해를 왼편으로 보며 드라이브, 드디어 반도코로바나 자연공원에 도착했습니다.
에도시대, 도보로 전국을 돌아 일본 지도를 작성한 이노우 다다요시는, 이 해안의 아름다움에 「틀림없이 천하의 절경이라」라고 절찬했다고 합니다.
감청색의 동중국해, 멀리 보이는 가이몬산, 해변의 아름다움은, 영락없는 절경입니다.
이 맑은 해변에는 왕새우나 해마도 번식하고 있어, 근교에는 일본 유일의 해마의 양식장도 있습니다.

용궁에의 길

화산의 분화와 침식에 의해서 생긴 이 바닷가는, 길이 바닷속을 빙 둘러싸는 것 같다 하여, 용궁에의 길이라고 불리고 있습니다.영락없이, 그 길의 끝에는 가이몬산, 그리고 용궁신사가 있는 나가사키바나.해마도 용궁의 사자라는 것을 생각해 보면, 이 모든 것이 연결됩니다.
가마후타신사

솥뚜껑 기원과 솥뚜껑 던지기

반도코로바나 자연공원으로부터 조금 더 나아간 곳에, 요즘 화제의 가마후타신사가 있습니다.
탤런트나 축구 선수 등 유명인이 최근 방문하여 갑자기 알려지게 되었지만, 원래 여기는 솥뚜껑를 쓰고 무운을 기원하는 신사.큰 솥의 뚜껑이 이 땅에 날아 온 것이 신사의 시초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도리이부터 배전까지의 10미터정도를, 머리에 실은 솥뚜껑을 떨어뜨리지 않고 걸을 수 있거나, 작은 솥뚜껑을 해변의 솥에 던져 넣을 수 있으면 소원이 이루어진다 하여, 최근 젊은 여성의 방문이 급증하고 있습니다.

파워 스포트 희망 봉우리

 신사의 앞의 봉우리는 희망 봉우리라 불려 본토최남단의 파워 스포트라고 불립니다.솥뚜껑 모양의 벤치에 앉아 바다를 보고 있으면, 확실히 새로운 힘이 끓어 오르는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생각해 보면, 오늘 제일의 파워 스포트는, 무엇보다 가이몬산 그 자체.바다에 돌출한 아름다운 그 모습에, 저희들 두 명은 큰 힘을 받았습니다.

Back to Top